H-1B: 승인을 위한 필수 코스 – 추가서류 요청 (RFE)?!


트럼프 정부의 자국민 취업 우선 정책이 가장 뚜렷이 보여지는 이민 절차 중 하나는 H-1B (전문직 취업 비이민 비자)입니다. 트럼프 행정부가 시작되고 나서는 ‘Specialty Occupation (전문직)’이라는 H-1B의 승인 조건을 거의 모든 직종에 까다롭게 적용하여, 철저히 준비된 H-1B청원서를 제출하더라도 바로 승인을 내어 주는 경우보다는 RFE (Request For Evidence)라는 추가 서류 제출 요청을 하는 경우가 훨씬 많아지고 있습니다. 즉, H-1B 절차를 더 까다롭게 하고 기각율을 높여 H-1B 지원 자체를 줄이게 하려는 목적을 갖고 심사 기준을 적용하고 있는 현실입니다.


이와 같은 뚜렷한 목적 아래 진행되는 이민국의 추가 서류 요청이기 때문에 그 동안 당연히 전문직으로 여겨졌던 다양한 직군의 포지션과 일반적으로 석사학위가 요청되는 직종까지 ‘전문직 (Specialty Occupation)’임을 증빙하라는 추가 서류 요청을 받고 있습니다. 2019년 회계연도의 경우, 이러한 추가 서류 요청률이 60%를 넘겼으며, 일부 IT업종 회사들의 기각률은 50%를 넘어섰습니다. 또한 이민국으로부터 이미 전문직 (specialty occupation)임을 인정받고 H-1B를 유지해 온 케이스의 재연장과 다른 고용주로의 이전 절차도 신규 H-1B케이스와 동일한 심사 기준을 적용합니다. H-1B의 3 년 만기가 다 되어 연장 신청하는 경우와 동일한 직종으로 단지 고용주만 변경되는 경우에도 기존에 이민국으로부터 이미 승인을 받았던 H-1B의 전문직 (specialty occupation)요건을 다시 심사하겠다는 것입니다.


2018년부터 이민국은 비자나 영주권을 기각(Denial)하면서 동시에 추방절차를 진행할 수 있기 때문에 H-1B에 대한 이러한 까다로운 심사 과정은 실무에 직접적인 영향을 크게 주고 있습니다. 추가 서류 요청에 어렵게 대응하고 난 후에도 결국 기각 (Denial)이라는 최악의 결정을 통보 받으면, 그 결정일자로부터 불법 체류가 시작되며 추방까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H-1B로 취업을 준비하려던 계획에서 다른 비이민비자 신분으로 변경하는 절차까지 미리 고려해 모든 경우의 수를 대비해야 합니다. 결과적으로 많은 이민 변호사들이 H-1B 업무 자체를 축소하거나, 고용주들에게 H-1B연장보다는 바로 영주권으로 진행을 하도록 권유함으로 이민국의 까다로운 H-1B 심사 절차를 최대한 우회하려는 노력을 합니다.


능력 있는 이민자들을 우선으로 받아들이겠다는 트럼프 행정부의 실리 우선적인 Merit-based 이민정책 기조에서는 수혜자의 대부분이 학사학위 이상을 받은 전문직인 H-1B는 적극적으로 지원을 해주는 방향으로 진행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의도적으로 H-1B절차를 까다롭게 만드는 현재 심사 방향은 트럼프 행정부의 Merit-based 이민정책의 기조에 맞지 않는 모순적인 현상으로 보입니다. H-1B심사 절차에서 여실히 보여지고 있는 이러한 이민 정책과 실무 간의 괴리는 트럼프 행정부가 ‘자국민을 위한 노동시장 보호’를 위해 어떻게 이민정책을 자의적으로 이용하고 있는지를 보여주고 있는 대표적인 예일 것입니다.

Sky Law Firm

스카이로펌

14730 Beach Blvd,

Suite 201

La Mirada, CA 90638

Mon - Fri / 9:00 - 17:00

미국국기.png
한국 국기.png

         E-mail

         Phone

         Fax

(657) 500-0022

         Social Media

  • Facebook
  • 14bb2b8dac7d9345_256x256
  • unnamed
  • kakaotalk-logo-png-transparent
  • instagram-logo-color-512

Schedule Appointment

©2018 by Sky Law Firm, P.C.

Proudly created by Spicy T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