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금이 부족해서 E-2를 할 수 없다면?

흔히 소액투자 (비이민) 비자라고 불리우는 E-2비자를 한번쯤은 들어 보셨을 겁니다. 주변에 자영업을 하시는 분들 중에 한국에서 이민오신 분들은 이 E-2비자로 사업체를 운영하시는 분들이 꽤 많이 계십니다. 또한 한국에 있는 회사가 미국에 지사를 내는 경우에도 최근에는 여러 가지 이유로 E-2비자를 이용해서 지사 설립과 직원 파견을 합니다. E-2비자의 가장 중요한 승인 요건은 최소한 100,000불 정도의 자본금과 미국내에서의 자금 지출입니다. 그런데 이런 충분한 자금의 투자 여력이 없는 경우 고려해 볼 수 있는 또 다른 E비자가 있습니다.


E비자는 기본적으로 한미간의 조약 (Treaty)를 기반으로 진행되는 비자인데, 이 중 한미간의 실질적 무역 거래가 50% 이상 이루어지고 있다면 무역인 비자라는 E-1비자를 고려해 볼 수 있습니다. E-1비자에서 정의하는 ‘무역’ 거래 대상은 물품 만 아니라 서비스, 국제금융, 보험, 운송, 통신, 데이터처리, 광고, 회계, 디자인, 엔지니어링, 경영컨설팅, 관광, 기술이전 등 다양하게 적용될 수 있습니다. 즉, 한국에서 미국으로 물품을 수출하는 회사는 물론 한국에서 미국에 있는 클라이언트들에게 서비스 (디자인, 엔지니어링, 회계, 컨설팅 등)를 제공하는 회사도 무역인 비자 자격이 될 수 있습니다. E-2 비자와 달리 E-1 비자는 대규모의 투자를 요구하지 않고 50% 이상의 실질적인 무역거래만 증명하면 됩니다. E-1비자의 가장 중요한 승인 조건인 ‘실질적인 무역 거래’ 증명은 그 거래액의 규모만큼 거래의 횟수도 중요합니다. 한국과 미국과의 거래가 오랜 기간동안 빈번하게 있어왔어야 합니다. 거래액이 크지 않은 회사라도 대부분의 무역이 미국과 이루어졌다면 도전해 볼만합니다.

만약 스폰서 회사가 한국 본사의 무역거래를 이용해서 E-1 비자를 받고자 하면 한국 본사의 무역거래가 미국과 실질적으로 일어나고 있어야 하고, 한국 본사의 총 무역 거래의 50% 이상이 미국과 발생하고 있다고 증명해야 합니다. 한국 본사가 자격이 안된다면 미국에 법인을 설립해서 미국 법인의 무역거래가 한국과 실직적으로 일어나고 있으며 미국 지사의 총 무역 거래의 50% 이상이 한국과 발생하고 있다고 증명하면 됩니다. 하지만, 이 경우에는 기존의 무역 내역이 있어야 하므로 새로운 법인을 바로 E-1으로 설립하는 것은 한국 본사의 미국과의 무역 거래 내역이 있지 않고서는 불가능할 것입니다.


E-1 비자 역시E-2비자와 동일하게 한국 내 미대사관에서 비자를 받는 경우 최장 5년짜리 비자를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합법적으로 체류 가능한 기간은 2년이며 무제한으로 계속 연장 가능하며, 배우자는 노동 허가 및 소셜 넘버를 받을 수 있습니다. E-1 비자와 E-2비자는 쿼터 제한이 없기 때문에 항상 오픈 상태입니다.

Sky Law Firm

스카이로펌

14730 Beach Blvd,

Suite 201

La Mirada, CA 90638

Mon - Fri / 9:00 - 17:00

미국국기.png
한국 국기.png

         E-mail

         Phone

         Fax

(657) 500-0022

         Social Media

  • Facebook
  • 14bb2b8dac7d9345_256x256
  • unnamed
  • kakaotalk-logo-png-transparent
  • instagram-logo-color-512

Schedule Appointment

©2018 by Sky Law Firm, P.C.

Proudly created by Spicy T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