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권자라도 자유로울 수 없는 주소변경 신고 의무


미국에서 거주한지 30일 이상 되는 비거주자와 영주권자는 이사를 하는 경우에 이사를 한 날로부터 10일 이내에 새로운 주소지를 이민국에 신고해야 하는 의무가 있습니다. 가족인 경우에도 모두 각각 신고를 해야 하는데, 주소변경에 대한 신고는 이민국 홈페이지에 있는 AR-11이라는 양식을 이용 (https://egov.uscis.gov/coa/displayCOAForm.do)해서 온라인으로 제출합니다. 기입하는 내용은 매우 간단해서 30분 정도면 충분히 완료 가능합니다.


이민국에 이미 제출되어 펜딩인 케이스가 있는 경우에도 AR-11 양식을 이용해서 변경된 주소에 대한 업데이트를 반드시 해야 합니다. 혹시라도 변경된 주소로 인해 이민 절차 중에 수령해야 하는 각종 이민국 공지와 중요한 우편물이 분실되면 이민 절차가 그만큼 지연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거의 모든 펜딩 케이스에 대한 주소변경 신고는 이민국 홈페이지에서 AR-11양식의 전자 제출로 가능합니다만, 가정폭력이나 인신매매 등 각종 범죄의 피해자 자격으로 이민절차를 진행 중인 경우에는 반드시 이민국에 안내되어 있는 주소로 AR-11양식을 직접 우편으로 보내야 합니다.

만약 10일이라는 신고기한을 지나서 본인의 신고 의무를 알았더라도 그 신고 의무를 인지한 즉시 이민국에 신고해야 합니다. 의도적으로 알면서도 이민국에 신고하지 않은 경우로 간주되는 경우에는 경범죄가 적용되어 가벼운 경우 벌금형부터 최대 추방절차에까지 회부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민국에 대한 주소변경 신고 의무는 시민권자가 되었다 하더라도 여전히 부과되는 경우가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합니다. 만약 I-864라는 이민국 양식에 서명을 하고 이민자의 재정에 대한 보증을 미국 정부에 서약했다면, 즉 해당 이민 절차의 재정 보증인이 되었다면, 이사일로부터 30일 이내에 I-865라는 양식을 이용해서 이민국에 주소변경을 신고해야 합니다. 재정 보증을 해 준 이민자가 (1) 시민권자가 되거나 (2) 40 분기를 (보통 10년) 일하고 사회보장 연금을 냈거나 (3) 미국을 떠났거나 (4) 추방령이 떨어져 다른 방법으로 다시 영주권을 얻게 될 때 재정 보증 의무가 종료되므로 그 때 주소변경 신고 의무도 동시에 종료됩니다. 결혼 영주권의 경우 대부분의 재정 보증인이 배우자인데, 위 네 가지 경우 이외에는 이혼을 하더라도 주소변경 신고 의무는 지속됩니다. 해당 시민권자 역시 지금까지 신고를 하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본인에게 이 신고 의무가 있음을 인지한 즉시 해당 양식을 제출하면 큰 문제는 없습니다.


트럼프 행정부가 들어선 이후 주소 변경에 대한 신고의무 규정은 더욱 강화되는 추세입니다. 가족 영주권, 취업 영주권, 비이민 신분 체류기간 연장, 비이민 신분 변경, 또는 시민권 신청 등 이민국에 관련 서류가 제출되어 현재 진행중인 경우, 그리고 케이스가 승인되어 영주권자가 되었다 하더라도 심지어 시민권자라 하더라도 (재정 보증인이라면) 반드시 이민국에 주소변경 신고를 해야 합니다.

Sky Law Firm

스카이로펌

14730 Beach Blvd,

Suite 201

La Mirada, CA 90638

Mon - Fri / 9:00 - 17:00

미국국기.png
한국 국기.png

         E-mail

         Phone

         Fax

(657) 500-0022

         Social Media

  • Facebook
  • 14bb2b8dac7d9345_256x256
  • unnamed
  • kakaotalk-logo-png-transparent
  • instagram-logo-color-512

Schedule Appointment

©2018 by Sky Law Firm, P.C.

Proudly created by Spicy T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