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영주권 진행 중 고용주를 바꿀 수 있나요?

미국에서 취업을 통해 영주권을 취득하는 과정은 시간과 비용이 많이 소모됨은 물론이고 고용주의 절대적인 협력을 필요로 합니다. 어떤 고용주들은 이러한 상황을 악용해서 영주권을 스폰서 해주는 대가로 영주권 신청자에게 지나치게 불리한 조건의 고용계약을 체결하도록 강요하기도 합니다. 또한 영주권 신청 과정에서 고용주가 부득이하게 사업을 정리하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민법 AC21(American Comprehensive in the 21st Century) 은 이러한 경우에 대비해서 고용주에 의한 영주권 신청자에 대한 경제적 착취 또는 불이익을 최소화 하고 이미 진행중인 영주권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데에 그 목적이 있습니다. AC21 106조의 적용을 받는 취업 영주권 신청자의 조건은 첫째, 취업 이민 청원서가 승인이 나고 (Approved I-140), 둘째, 신분 조정 신청(I-485)을 제출 후 180일이 지난 경우, 그리고 마지막으로 새로운 고용주가 동일하거나 유사한 직종(same or similar occupational classification)이어야 합니다. 즉 I-140이민 청원서가 이미 허가가 났으며, I-485 신청서도 접수한지 180일이 지났다면 '동일하거나 비슷한' 직종의 직장을 찾아서 옮겨도 그동안 진행 중인 영주권 수속을 지속할 수 있고 신분 유지도 함께 된다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처음 I-140을 청원해주었던 고용주가 다른 회사로 넘어 갔거나 폐업을 한 경우나 직장을 옮기는 경우에도 - 물론 그 '다른 회사'나 옮기는 '직장'에서의 직책이 처음 제출했던 고용주와 같거나 비슷한 직업군에 속해야 합니다. - 처음의 I-140가 승인이 되고 I-485 펜딩 (pending) 상태가 6개월 이상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라면 새로운 고용주에 대해 Labor Certificate (LC/ Perm)을 새로 받을 필요없이 기존의 I-140와 I-485를 통해서 영주권을 받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런 경우에는 영주권 신청자가 고용주를 변경하더라도 전 고용주가 이미 승인 난 I-140을 철회하는 등, 고의적인으로 영주권 진행을 막을 수 없습니다.

AC21규정은 H-1B 취업비자 소지자에게도 적용 됩니다. AC21 105조는 H-1B소지자가 I-129 form을 이민국에 제출함으로써 고용주 변경 신청을 할 수 있다고 규정합니다. 이러한 고용주 변경을 하기 위해 법적으로 규정된 최소 의무 근무기간은 없습니다. H-1B 상태로 현재 고용주를 위해 하루라도 근무를 했다면 언제든지 새로운 고용주로 변경할 수 있습니다. 일단 새로운 고용주가 이민국에 변경 신청을 했다면, H-1B 소지자는 변경 신청과 동시에 새 고용주를 위해서 바로 일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고용주 변경 신청이 거절되면 그 즉시 새로운 직장에서의 근무를 할 수 없게 되고 H-1B신분도 유지할 수 없게 되므로 변경 신청에 대해 승인이 날때까지 이전 직장을 다니는 것이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