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 투자를 하고 싶다면?

가장 알기 쉬운 분류 기준으로 말씀드리자면, 투자가능 금액에 따라 크게 소액투자 비이민비자 (E-2)와 투자이민 영주권 (EB-5)으로 나눌 수 있을 것입니다.

소액투자 비자인 E-2는 미국과 다른 개별 외국국가들 간의 양자간 협정에 의거하여 부여되는 비이민 비자입니다. 투자금액이 얼마 이상이 되어야 한다는 정확한 규정은 없으나, $50,000에서 $100,000정도를 적당한 투자금액으로 봅니다. 투자하시는 자본금의 출처는 합법적이어야 하며 영리를 위한 사업에 위험을 감수하여 사업이 잘못되는 경우 그 투자된 자본을 잃을 수도 있다는 전제하에 투자가 이루어져야 합니다.

E-2는 서울에 있는 미국 대사관에서 비자로 신청해서 입국할 수 있고, 현재 미국에 합법적으로 체류 중이라면 E-2 신분으로 미국 내에서 변경할 수도 있습니다. E-2 신분으로 미국에 체류할 수 있는 기간은 한 번에 2년씩이나 미국에 투자한 사업이 계속되는 한 무기한으로 매 2년 연장을 계속할 수 있습니다. 투자 사업에 중요한 변화가 있는 경우 (예: 투자사업의 합병, 매도 또는 취득 등)에는 새로운 E-2 신청서를 작성하여 이민국에 제출하거나 미국 대사관을 통해 새로운 E-2 비자를 받아 재입국하여야 합니다.

EB-5는 E-2보다 열 배 정도의 투자금액을 요구합니다. 최소 $1,000,000를 투자하고 10자리 이상의 고용을 창출하여 영주권을 취득하게 되는 취업 이민의 한 종류입니다. 정부에서 지정한 경제적으로 낙후되고 실업률이 높은 지역(Targeted Employment Areas)에 투자하는 사람은 투자금액이 $500,000 이상으로 감소됩니다.

EB-5 투자방식은 신규 사업체를 설립하거나 기존 사업체를 인수하는 등의 직접 투자를 할 수도 있고, 미국 이민국(USCIS)에서 인증하는 Regional Center를 통해 투자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Regional Center를 통한 투자의 경우 직접적으로 10명의 직원을 고용할 의무 대신 투자로 인해 직접 또는 간접적으로 10개 이상의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되었다는 것을 증명하기만 하면 됩니다. Regional Center를 통한 투자이민을 고려할 때, 명심해야 할 부분은 투자자들이 자신의 자본 투자 외에는 경영권에 참여할 수 없다는 사실입니다.

EB-5 투자이민은 다른 취업 이민과 달리 통상1년 ~ 1년 6개월 이내의 빠른 시간 내에 (조건부)영주권을 취득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며, E-2 비자와 달리 이민을 희망하는 신청/투자자가 반드시 미국에 상주하여 경영에 직접 관여 할 필요는 없습니다. 거주 지역이나 직업에 제한이 없고, 미국에 계속 체류를 해야 한다는 조건도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