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 지사를 설립하려고 할 때: L-visa? OR E-visa?

미국에서의 합법적 근로를 위한 또 다른 비이민비자로 L-1 (주재원 비자)와 E-2 (주재원/고용인 비자)가 있습니다. L-1주재원 비자와 E-2고용인 비자는 한국기업이 미국 내 이미 설립되어 있는 또는 새로 설립될 지사의 관리자(executive managerial position) 또는 전문 지식인(employee with specialized knowledge)을 파견하여 주재원으로 근무하게 할 수 있게 하는 비자입니다 (한국에 있는 지사에서 미국내 본사로 직원을 파견하는 경우에는 L-1 주재원 비자만이 해당됩니다). L-1과 E-2비자 모두 한국에 있는 본사와 미국 지사간에 법적인 관계를 증명하여야 하며, 미국 지사의 주식을 전부 혹은 과반수 이상 한국 본사가 소유하고 있어야 합니다. 하지만, L-1주재원 비자는 비자 신청 전 3년 이내에 최소한 1년간 계속하여 본사나 본사와 관련된 계열회사에서 근무했던 사람만이 신청할 수 있으므로, 새로 고용한 직원을 파견하는 경우에는 E-2고용인 비자만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L-1비자는 통상 3년 동안 유효한 비자를 받고 (새로 설립하는 경우에만 최초 1년짜리 비자를 받습니다), 미국 지사에서 중역과 지배인의 직책을 맡은 경우 (L-1A)는 4년이 더 연장되어 최대 7년간 미국 내에 체류할 수 있습니다. 전문지식을 소유한 주재원일 경우 (L-1B)는 2년이 더 연장되어 최대 5년간 체류할 수 있습니다. 연장기간이 만료되면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더 이상의 연장은 불가능합니다. 이에 반해 E-2고용인 비자는 보통 2년 유효한 비자를 받고, 연장 횟수에 제한이 없습니다.

과거에는 미국 지사로 직원을 파견하는 경우 대부분 L-1주재원 비자를 받아 들어왔는데, 그렇게 한 가장 큰 이유는 L-1비자는 이민의도가 인정되어 바로 취업1순위 (EB-1) 영주권을 진행할 수 있다는 잇점 때문이었습니다. 그러나, 최근에는 이민국이 L-1비자 연장을 E-2연장보다 쉽게 해주지 않는 경향이 두드러지고, 비자 신청 절차 및 체류기간 등에 있어서 E-2비자의 잇점이 크며, E-2비자로도 취업 2순위나 3순위의 영주권을 진행하는 성공 케이스들이 많아지면서E-2비자의 신청비율이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특히 요즘 두드러지는 추세는 L-1A비자 신청자들에게 추가 서류 요청이 매우 빈번하며, 요청된 서류를 제출해도 거절이 나는 경우가 많다는 것입니다. 이민국의 주된 거절 이유는 신청자의 회사 중역 (executive)라는 직급에 대해 납득할 만한 소명자료가 부족하다는 것이 대부분입니다. 이민 변호사들이 이민국의 이러한 의구심을 해소하기 위해 다양한 자료와 Business plan을 첨부하고 있지만, 승인과 거절이 나는 이유에 대해서는 뚜렷한 그 근거나 일관성을 찾기 힘든 것이 현실입니다. 이런 점에서 이민변호사들 사이에서 L비자는 'Alice in wonderland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라는 별명까지 얻었습니다. L비자를 준비하셔야 하는 분들은 꼭 전문가의 도움을 받으셔서 그 이상한 나라에서 길을 잃는 일이 생기지 않도록 철저한 준비를 하시기를 권합니다.